원희룡 도지사 후보의 해군기지 기자회견에 대한 제주 범대위 성명서

Posted by 산포
2014.04.18 15:42 자료실/성명/논평


새누리당 원희룡 도지사 후보의 해군기지

기자회견에 대한 제주 범대위 성명서

 

1. 새누리당 소속 원희룡 도지사 후보가 어제 오후 제주해군기지에 대한 기자회견을 통해 자신의 해법을 밝혔다.

화려하게 언론을 장식했지만 해법의 이면을 확인해보면 새누리당 원 후보의 기자회견 내용은 결국 선거용 정치적 수사에 불과하다는 제주범대위의 기본 입장이다.

제주범대위는 그동안 잘못된 제주해군기지와 관련해 공사 중단 원점 재검토를 지속적으로 촉구해 왔다. 강정해군기지 문제는 노무현 정부에서 시작돼 이명박 정권을 거쳐 박근혜 정부에 이르기까지 정치색깔을 떠나 철저하게 주민들의 의사를 무시해왔다.

무수히 많은 정치인들을 강정을 찾고 눈물 흘리는 행세도 했지만 과연 해결을 위한 진정성 있는 조치는 없었다는 것이 지난 8년간 강정과 함께 해온 제주범대위가 목격해 온 바이다.

실제 정치권은 사실상 강정 주민들의 민주주의를 파괴하는데 방조자였고 그 결과가 지금의 해군기지를 둘러싼 갈등으로 귀결된 것이다.

새누리당 원희룡 후보 역시 지난 20121211일 대통령이 된 박근혜 후보와 함께 했던 서귀포 지원유세에서 제주해군기지는 반드시 추진되어야 한다고 일갈했었다.

서울시민 원희룡이 아니라 제주출신 원희룡으로 돌아와 고향 제주도민의 마음을 조금이라도 헤아렸다면 이러한 발언은 존재하지 않았어야 했다.

 

2. 새누리당 원희룡 후보에게 묻는다.

소장파라는 원희룡 후보는 이명박 정권 시절 최고위원, 당사무총장 등 실세였다. 원 후보가 최고위원, 당사무총장의 지위에 있는 국회차원에서는 해군기지 추진 위법성 논란이 사회적으로도 커졌다.

이에 야4당은 잘못된 해군기지 추진과정에 대한 꼼꼼한 검증보고서 만들고 국회차원의 채택을 위해 노력했지만 새누리당은 검증조차 안된다면서 반대에 묻혀서 논의조차 되지 못했다.

어제 원희룡 후보가 제기한 마을총회 환경영향평가 절대보전지역 해제 등 모든 문제가 망라되어 있는 보고서이다.

특히 국회차원에서는 원희룡 후보가 최고위원 이던 시절 2011년 해군기지 국정조사까지 추진돼 국회에 국정조사 요구서까지 제출됐지만 깡그리 무시됐다.

그런데 이제 와서 마치 해결사인냥 진상조사 하겠다고 운운한다면 그 저의와 진심을 누가 믿겠는가?

3. 새누리당 원희룡 후보에게 요구한다.

제주해군기지와 관련해 도지사는 막강한 권한을 가지고 있다. 역사에 가정은 없지만 김태환 전 도지사, 우근민 현 지사가 새누리당 이명박, 박근혜 정권에 충성하는 자세가 아닌 강정주민과 제주의 미래를 생각해 결정했다면 지금의 잘못된 해군기지는 존재하지도 않았다.

잘못된 입지선정을 하고 새누리당과 함께 절대보전지역 해제를 추진한 것은 김태환 전 지사이다. 이에 동조하고 날치기나 다름없이 강행처리한 것도 새누리당 소속 도의원들이었다.

만 하다 갈등해소는 방치한 채 공사를 강행을 용인해주고 9대 도의회에서 바로잡기 위해 통과시킨 절대보전지역 변경안마저 재의 요구한 것이 우근민 현 지사이다.

모두 원희룡 후보와 같은 새누리당 소속임을 먼저 알아야 한다.

어제 원희룡 후보의 진상조사발언이 진정성을 획득하려면 먼저 새누리 소속인 김태환 당원, 우근민 당원과 새누리당 소속 도의원들을 당 차원에서 진상조사를 먼저 실시해서 도민에게 보고해야 할 것이다.

 

4. 새누리당 원희룡 후보는 어제 강정공동체 복원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바쳐야 한다는 시대의 명령에 충실하고자 한다는 훌륭한 언사가 있었다.

그런데 시대의 명령에 충실하고 강정공동체 복원을 위해 노력할 진심은 기자회견만이 아닌 실천으로 입증해야 한다.

강정주민들의 눈물을 닦아 주겠다고 약속했다 피눈물을 안겨준 우근민 지사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싶다면 실질적인 조치가 필요하다.

공정률 운운할 것이 아니라 선 공사중단, 후 진상조사가 필요하다. 잘못된 일이 있으면 이를 바로잡겠다는 실천적 약속이 있어야 한다.

진정성을 보이고 싶다면 같은 당 소속 정권인 박근혜 정권에서 일단 잘못된 공사를 중단시키기 위해 노력이 선행되어야 하다.

새누리당 사무총장 시절 ‘4대강 공사가 잘못되면 이명박 정권을 내놓겠다고 했던 원희룡 후보의 배짱이라면 가능할 것 같다.

원희룡 후보의 실천의 과정을 보고 제주범대위는 다시 판단할 것이다.

 

2014414

 

제주해군기지저지와평화의섬실현을위한범도민대책위원회

참여단체=43도민연대/4.3연구소/곶자왈사람들/노래패청춘/서귀포시민연대/서귀포여성회/양용찬열사추모사업회/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제주도연합/전국교직원노동조합제주지부/전국공무원노조제주본부/전국농민회총연맹제주도연맹/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제주지역본부/제주민권연대/제주민예총/제주여민회/제주여성인권연대/제주주민자치연대/제주참여환경연대/제주통일청년회/제주평화인권센터/제주환경운동연합/제주DPI /참교육학부모회/탐라자치연대/기독교장로회 정의평화위원회/평화를 위한 그리스도인모임/천주교 제주교구 평화의 섬 특별위원회/제주녹색당/노동당제주도당/정의당제주도당/통합진보당제주도당

이 댓글을 비밀 댓글로